박판수 경북도의원, "공공의료기관 처우개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력하는 공공의료기관 의료진에게 합당한 보상

박판수 경북도의원이 12일 제315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박판수 경북도의원이 12일 제315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박판수(사진) 경북도의원이 12일 열린 제315회 경북도의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력하는 공공의료기관 의료진에 대한 합당한 보상과 처우 개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도의원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경북으로 달려온 민간의료인들에 대해 1일 20만~55만원까지 국비로 수당이 지급된다. 하지만 함께 땀 흘린 공공의료원 소속 의료인은 위험수당을 한시적으로 10만원 올리고 야간수당을 시간외수당으로 바꿔 지급하고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도내 3개 공공의료원은 정원 584명에 현원 505명으로 의료인력 확보율도 86% 수준에 불과해 과도한 업무에 내몰리고 있다"며 "점차 빈번해지고 있는 감염병 대응을 위해 공공의료기관의 역할이 더욱 커지고 있는 만큼 의료인력 확충과 올바른 보상체계 확립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박 도의원은 "공공의료기관은 민간병원보다 더 많은 책임이 요구된다. 하지만 보상은 이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공공의료원 의료 인력에 대한 처우 개선을 통해 의료서비스 수준을 높여 적절한 도민 보건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