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경비 줄여 모든 시민에 코로나19 생활비 지원해야"

포항시의회 주해남 시의원 임시회 5분 발언
2017년 43억원, 2018년 55억원, 2019년 61억원 등 총 3년간 159억원
선심성·소규모 축제 구조조정 시민주도 행사 선택과 집중 차별화 필요한 때

주해남 포항시의원이 5월8일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포항시 의회 제공 주해남 포항시의원이 5월8일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포항시 의회 제공

 

경북 포항시의 선심성·소규모 행사성 예산을 줄여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고통 받는 모든 시민들에게 특별지원금을 지원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포항시의회 주해남(더불어민주당·연일⋅대송⋅상대동) 시의원은 지난 8일 열린 임시회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주 시의원에 따르면 포항시가 지원하거나 주최하는 축제행사는 지난 2017년 41건에 43억원, 2018년 49건 55억원, 2019년 50건 61억원으로 매년 증가세를 보이며 3년간 159억원에 이른다며 포항지진 발생 후 시민화합과 지역경기활성화를 위한 일회성 행사가 한몫했다. 또한 2018년도에는 체육행사가 59개 대회, 35억원에 육박해, 축제와 체육행사에 연간 100억여원의 시예산이 지원됐다.

주 시의원은 "이 같은 규모는 포항시가 경북 도내 시·군 중 가장 많은 규모이다. 이미 각 지방자치단체는 전국적으로 비슷한 성격의 축제나 선심성 또는 영세한 소규모 축제에 대해 과감한 구조조정에 나서고 있다. 이제는 더 늦기 전에 지역축제를 관 주도가 아닌 시민이 참여하도록 하고 스토리텔링을 접목해 참신성을 가진 축제로 특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시의원은 이어 "이를 통해 절감된 예산을 중위소득 85% 이하 가구에만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비를 지원해주던 것을 전 시민에게 지급할 수 있도록 해 줄것을 호소드린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