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광가속기 입지선정 부당…경북 포항시의회 및 사회단체들 반발

‘합리성보다 정치적 목적 다분해’ 포항지역 시끌
타지역보다 의욕없지 않았나…자정의 목소리도

포항시의회가 8일 열린 임시회에서 포항지역이 방사광가속기 입지 선정에 탈락한 것에 대한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포항시의회 제공 포항시의회가 8일 열린 임시회에서 포항지역이 방사광가속기 입지 선정에 탈락한 것에 대한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포항시의회 제공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 건립지로 충북 청주시가 최종 선정된 가운데 경북 포항지역이 정부 선정기준에 이의를 제기하며 반발하고 있다.

제 3·4세대 가속기를 운영하며 이미 쌓아온 인프라와 연구인력 등을 자랑하는 포항이 최종 후보지에서조차 탈락했다는 것이 납득하기 어렵다는 주장이다.

8일 포항시의회는 임시회를 열고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 최종 후보지 제외에 따른 성명서'를 발표했다.

포항시의회는 이날 성명서에서 "포항이 제외된 것은 누구나 납득할 수 있는 기준과 논리에 어긋난 결정이며, 깊은 실망감과 함께 시민들의 염원이 수포로 돌아간데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정부가 의도했던 국제적 경쟁력, 선도적 기초연구 지원을 위한 최고의 입지 조건, 제 3·4세대 가속기를 건설한 노하우와 풍부한 전문 연구인력 등 포항지역이 지닌 미래가치가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며 "정부가 부지선정평가위원회에 책임을 떠넘기지 말고 과연 국가 발전을 위한 공정한 결정이었는지, 스스로 후대에 부끄럽지 않은 결정이었는지에 대해 떳떳이 밝혀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포항시의회는 이날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 입지결정에 대한 심사기준과 내용 일체를 즉각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이보다 앞서 지난 7일 지역 사회단체인 포항지역발전협의회 역시 성명서를 내고 "국내 유일한 3·4세대 가속기 등 관련 인프라를 가장 잘 구축한 포항을 1차에서 탈락시킨 것에 대해 강한 분노와 배신감을 느낀다"면서 입지 결정과정 철회 및 재심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포항지역발전협의회 공원식 회장은 "포항이 아닌 다른 곳에 방사광가속기가 건설돼 운영 인력이 분산되면, 포항의 방사광가속기까지 제대로 운영이 어렵게 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된다"며 "객관성, 공정성이 무너진 채 중요한 국책사업 입지가 결정됨으로써 신뢰가 땅에 떨어졌고, 국가 산업경쟁력이 약화되는 현실이 너무나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포항지역의 입지선정 탈락을 두고 내부에서는 '경북 및 포항의 의지가 부족했다'는 자정의 목소리도 흘러나오고 있다.

박희정 포항시의원은 "최종 선정된 청주는 물론, 함께 경쟁했던 전남 나주 역시 여·야 할 것 없이 하나로 뭉쳐 여론 결집과 정부를 향한 구애에 힘을 모았다. 우리는 이들에 비해 의지와 노력이 부족하지 않았나 반성해야 한다"면서 "방사광가속기 유치에 실패했다고 손을 놓고 있으면 안된다. 지금 포항이 가진 관련 인프라가 빠져나가지 않도록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