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당선인] '경주' 김석기 "신뢰받는 수권정당 보수 재건"

공천 잡음 컸지만 재선 안착, 市 '제2의 도약' 위한 갈림길

김석기 미래통합당 경북 경주 당선인은 김석기 미래통합당 경북 경주 당선인은 "앞으로 통합당이 통렬한 반성과 성찰을 통해 '일 잘하는 정당'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도록 힘을 쏟겠다"고 했다. 김석기 의원실 제공

행운의 여신은 김석기 미래통합당 당선인 편이었다.

애초 김 당선인은 통합당 공천 심사 과정에서 공천배제(컷오프)됐고, 경선으로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이 공천권을 따낸 터였다. 그러나 후보등록 하루 전 최고위의 공천 취소에 따라 컷오프됐던 김 당선인과 경선에서 탈락한 김원길 통합당 중앙위원회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이 경선을 치렀고, 결국 김 당선인에게 공천권이 돌아갔다.

이어 김 당선인은 4·15 총선에서 52.67%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2위를 기록한 무소속 정종복 후보(19.86%)를 두 배 이상 큰 격차로 따돌리며 천신만고 끝에 재선에 안착했다.

김 당선인은 "애초 여론조사 1, 2위를 하던 후보를 배제하고 경선 후보를 선정하는 등 공정하지 못했던 공천을 최고위가 바로잡아 줬고, 결국 경선을 통해 시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었다"며 "그러나 당이 이번 선거 과정에서 공천을 번복하며 혼란을 초래했다는 점에서 시민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이 크다"고 했다.

향후 의정 활동에 대한 물음에 김 당선인은 '보수 재건'이란 단어를 꺼냈다. 그는 "통합당은 20대 총선, 대통령 선거, 지방선거, 21대 총선까지 지난 4년간 선거에서 한 번도 이긴 적이 없다. 혁신과 쇄신이 꼭 필요한 시점이다. 통합당을 다시 신뢰받는 수권정당으로 변화시키는데 앞장서고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당선인은 다양한 경력과 인맥을 본인의 가장 큰 장점으로 꼽았다. 30년 동안 경찰로 근무하며 대구경찰청장·경북경찰청장·서울경찰청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고, 한국공항공사 사장 시절엔 공기업 경영평가 등급을 A등급으로 올리며 경영능력을 인정받았다는 설명이다. 오사카 총영사 때는 국제사회와 재외 동포에 대한 이해와 해외에 인적 기반을 구축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이런 경험과 인맥이 지난 4년간 초선의원으로 지역 핵심 현안을 해결하는 밑거름이 됐다. 지난해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에 관한 특별법'이 문체위 소위와 법사위를 통과할 때 여·야 구분없이 국회의원을 설득할 수 있었던 것도 폭넓은 인맥 덕분이었다"고 자평했다.

김 당선인은 현재 경주는 제2의 도약을 위한 중대한 갈림길에 서 있다고 봤다. 그는 "지난 4년간의 경험에다 ▷재앙적 탈원전 정책 폐기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원전 클러스터 도시 조성 ▷안정적인 신라왕경복원사업 추진 ▷역사문화특례시 추진을 통한 각종 규제개혁 및 예산 확보 ▷폐선을 앞둔 경주역 자리에 경주를 대표하는 랜드마크 건립 등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아울러 도시발전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21대 총선 결과 김 당선인을 포함, 경찰 출신이 9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국회에서 경찰의 입김이 세질 거란 전망도 나온다. 김 당선인은 "경찰의 사기를 높이는 게 국민의 안전을 위하는 길"이라고 했다. 이어 "경찰은 언제나 악조건 속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분투하고 있지만, 그 헌신에 대한 대우와 보상은 상당히 열악하다. 경찰관들이 자긍심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위험수당을 선진국 수준으로 현실화하는 등 처우 개선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김 당선인은 "경주를 비롯한 대구경북 유권자들이 통합당을 선택했지만, 당이 잘해서가 아니란 걸 누구보다 잘 안다. 앞으로 통합당이 통렬한 반성과 성찰을 통해 '일 잘하는 정당',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도록 힘을 보태겠다. 더 큰 경주발전을 이루고, 차기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