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코로나19 극복 추경 6599억원 가결

권영진(왼쪽)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긴급 생계 자금 지급 시기'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이진련(오른쪽) 의원과 설전을 벌이며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왼쪽)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끝난 뒤 '긴급 생계 자금 지급 시기'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이진련(오른쪽) 의원과 설전을 벌이며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시의회가 26일 오후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극복 6599억원 규모 긴급 추가경정(추경)예산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예산은 일반회계 4404억원과 기타 재원 2195억원으로 구성됐다. 국고보조금 3329억원 및 시 자체 재원 3270억원 구성이기도 하다.

시 자체 재원에는 신청사 건립기금 600억원과 재난재해 구호기금 1300억원 등이 포함됐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긴급생계 지원 2천927억원 ▶긴급복지 특별지원 1천413억원 ▶소비쿠폰 등(아동돌봄 478억원, 노인일자리 쿠폰 52억원,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86억원) 616억원 ▶저소득층 특별지원 620억원 등의 민생 경제 활성화 관련 지원을 한다. 또 ▶소상공인 생존 지원 587억원 ▶지역고용 특별지원 400억원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지원 190억원 등의 지역 기업 경영과 고용 활성화 관련 지원을 한다. 아울러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서는 ▶생활치료센터 운영 등 감염병 대응 866억원을 집행한다.

한편, 이날 대구시의회 본회의에서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진련 시의원이 긴급 생계 자금 지급 시기를 두고 설전을 벌인 가운데, 본회의 종료 직후 권영진 시장이 쓰러져 경북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권영진 시장은 응급실로 옮겨진 후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