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통합당 공천 막차 탄 홍석준 후보, "안도·행운·쾌감"

당초 예상 깨고 단수공천 번복 후 이두아 후보 꺾어

홍석준 달서갑 예비후보가 TK 공천 막차에 탑승해, 현역 무소속 곽대훈 의원에 맞선다. 박소현 디지털국 웹 디자이너. 홍석준 달서갑 예비후보가 TK 공천 막차에 탑승해, 현역 무소속 곽대훈 의원에 맞선다. 박소현 디지털국 웹 디자이너.

대구 달서갑 지역구에 홍석준 전 대구시 경제국장이 우여곡절 끝에 미래통합당 TK지역 공천 막차에 탑승했다. 홍 국장은 당초 예상을 깨고, 이두아 예비후보(전 국회의원)를 여유있게 따돌리고 공천을 거머쥐었다.

홍 국장은 24일 TV매일신문과의 전화인터뷰를 통해 "안도했고, 행운이고, 쾌감을 느낀다"며 소감을 밝혔다. 또 그는 승리 비결에 대해 "주변의 많은 사람들이 함께 했고, 그들이 입소문을 통해 저를 홍보하는데 큰 도움을 줬다. 대구시 발전을 위해 많은 일을 한 것도 사실"이라고 답했다.

앞으로 맞붙을 곽대훈 현역 의원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행시, 대구시 고위공무원 등 같은 길을 걸어온 대선배인데다 달서구청장 3선에 국회의원까지 해서 큰 인물이지만 이번 총선은 시대 흐름이 저를 원하지 않겠느냐"며 은근히 곽 의원의 양보를 바랐다.

'본인 자랑을 너무 하지 않느냐'는 야수(권성훈 앵커)의 뜬금포 질문에는 "제가 아직 부족한 것이 많다. 저 혼자 다 한 것은 아니고 많은 분들의 힘이 합해진 것"이라고 우문현답으로 응수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총선에 임하는 각오를 본인 이름 삼행시로 해보라는 주문에, "홍=홍익인간의 이념으로, 석=석기시대 이래로, 준=준비된 사람 홍석준입니다."라고 재치있게 답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