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울진군 ‘코로나19 청정지역 사수에 힘 모으자’

청정지역 지키기 위한 결의 및 호소문 발표
불안한 민심 달래기위한 지원책 마련

전찬걸 경북 울진군수가 17일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 청정지역 사수를 위한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울진군 제공 전찬걸 경북 울진군수가 17일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 청정지역 사수를 위한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울진군 제공

경북 울진군이 17일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선포하며 지역 방역체계 유지를 위한 주민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아직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지만 주민 사이에는 언제 터질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좀처럼 숙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이날 군청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19 제로, 청정울진 사수를 위한 군민 동참 호소 및 결의문'을 발표했다. 전 군수는 "코로나19 최대 확산지인 대구경북의 전장에서 청정지역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오로지 군민 여러분의 힘"이라면서도 "전국에서 산발적 집단감염이 날마다 이어지고 있어 긴장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특히 "길고 지루한 바이러스와의 전쟁에 지친 몸과 마음을 추스르고, 청정지역이라는 안도감에 느슨해진 긴장의 끈을 동여매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울진군은 버스터미널 하차 승객의 신원 파악과 단순 접촉자에 대한 자가격리, 각종 공사장 외부인력 이동경로 관리 등 외부로부터의 감염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또 새마을지회, 울진읍주민자치위원회, 50사단 울진대대, 울진소방서 등 민·관·군이 함께 방역활동에 동참하고 있다. 자활센터 및 자원봉사자들은 마스크를 제작해 유치원과 초·중·고 학생들에게 배부 중이다.

하지만 주민들이 느끼는 피로감은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점차 커지는 모양새다. 이에 울진군은 위기가구 긴급 복지지원, 소상공인 대상 상하수도 요금 3개월분 50% 감면, 공설시장 사용료 3개월분 66% 감면 등 종합대책을 마련해 지역민 돕기에 나설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