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안국중·이권우 예비후보 "무소속 단일화 연대하겠다"

"미래통합당 경선은 '서울TK' 참여시켜 반칙 공천…여론조사로 단일 후보 선출하겠다"

미래통합당 경산시 선거구에서 경선기회를 잡지못한 안국중·이권우(왼쪽부터) 두 예비후보가 17일 탈당후 여론조사를 통해 무소속 단일화 연대를 하겠다고 밟히고 하트 표시를하고 있다. 김진만 기자 미래통합당 경산시 선거구에서 경선기회를 잡지못한 안국중·이권우(왼쪽부터) 두 예비후보가 17일 탈당후 여론조사를 통해 무소속 단일화 연대를 하겠다고 밟히고 하트 표시를하고 있다. 김진만 기자

 

미래통합당 경산시 선거구에서 경선기회를 잡지못한 안국중·이권우 두 예비후보가 17일 무소속 단일화 연대를 하겠다고 밟혔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래통합당은 공정공천, 개혁공천을 약속했으나 그동안 여론조사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린 우리 2명의 후보는 당내 경선기회조차 박탈당하고, 그렇지 못한 후보를 경선에 참여시켰다. 과정도 결과도 어느 것 하나 공정하지 못하고 경산시민들의 수긍을 얻지 못하는 반칙공천 그 자체"라고 주장했다.

미래통합당 경산시 선거구에서 경선기회를 잡지못한 안국중·이권우(왼쪽부터) 두 예비후보가 17일 탈당후 여론조사를 통해 무소속 단일화 연대를 하겠다고 밟히고 악수를 하고 있다. 김진만 기자 미래통합당 경산시 선거구에서 경선기회를 잡지못한 안국중·이권우(왼쪽부터) 두 예비후보가 17일 탈당후 여론조사를 통해 무소속 단일화 연대를 하겠다고 밟히고 악수를 하고 있다. 김진만 기자

 

이어 "우리 두 후보는 정치를 통해 경산의 발전을 앞당겨 보겠다는 마음으로 지난 수년간 경산을 위해 고민하고 연구해 온 '진정한 TK'"라면서 "이번 미래통합당 공천 경선에서 이름을 올린 두 예비후보는 지역과는 거리가 있는 '서울TK'다. 이들은 고향만 경산이지 경산을 위한 활동보다 중앙당에 관심을 끌어 공천을 받아낸 후보들"이라고 했다.

이들은 "지금 대구경북 시도민이 미래통합당의 막장 공천에 분노하고 있다. 이는 낙하산 '서울TK'를 지역에 내려보내 시민들의 여론을 짓밟고 당의 결정이라고 일방적으로 따르라고 강요하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

두 명의 예비후보는 "경산은 이번 국회의원 임기 4년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두 후보가 단일화 연대를 통해 이번 총선에서 경산 국회의원으로 당선돼 지금까지 쌓아온 국정 경험과 개인 역량을 바탕으로 경산과 나라를 위해 제대로 일할 기회를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들 두 후보는 총선 후보등록 기간 전(25일)까지 공정한 여론조사 방식으로 무소속 단일후보를 선출하고, 차점자는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으며, 단일후보는 당선 후 곧바로 미래통합당으로 복귀할 것임을 천명한다는 내용의 후보 단일화 연대 원칙을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