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선 "하필 이곳에! 배신감”…정상환 “실패할 것”

거물급(대선주자) 홍준표 등판에 수성을 두 경선후보 ‘깜놀’

홍준표 전 대표의 '수성을' 등장에 깜놀(깜짝 놀라다)한 두 후보 모두 홍준표 전 대표의 '수성을' 등장에 깜놀(깜짝 놀라다)한 두 후보 모두 "하필 이곳에"(이인선), "실패할 것"(정상환)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디지털국 박소현 웹 디자이너

3년 전 대선주자였던 홍준표 전 당 대표의 깜짝 등판에 미래통합당 수성을 이인선·정상환 두 경선후보가 깜놀(깜짝 놀람)했다. 두 후보는 홍 전 대표에 대해 "대구 12개 지역구 중 하필 '수성을'을 선택했냐"며 비판했다.

법조인 출신 정상환 후보는 "홍 전 대표는 수성을에서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와 집권여당(더불어민주당)의 실정을 비판해야 하는데, 당 정체성이 흔들릴 수 있다"며 견제구를 날렸다. 이어 정 후보는 "경선에서 꼭 이겨, 더불어민주당 후보(이상식)와 무소속 거물급 정치인(홍준표)을 차례로 물리치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교수 출신으로 고위 공무원(경북부지사,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등)을 역임한 이인선 후보는 홍 전 대표에 대한 강한 배신감을 드러냈다. 이 후보는 "왜 하필 이곳이냐!"며 역정을 낸 후 "지난 대선에서 주호영 의원이 바른미래당으로 당적을 옮기는 바람에 제가 수성을 당협위원장으로 지역 유권자들이 우리 당 대선주자 홍준표를 위해 얼마나 선거운동을 열심히 했는지 알기나 하느냐"고 홍 전 대표에 대한 날을 세웠다.

두 후보는 모두 "홍 전 대표가 어떤 명분을 세우더라도 대구(수성을) 출마는 정당화되지 못할 것"이라며 "경선에서 이긴다면, 거물급 무소속 정치인에 맞서 미래통합당 수성을 후보로 당당히 여의도에 입성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