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정권 심판" 조원진, 자유공화당 대구 달서병 공천 신청

조원진 자유공화당 공동대표 조원진 자유공화당 공동대표

조원진 자유공화당 공동대표(사진·대구 달서병)가 16일 자유공화당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 4·15 총선 대구 달서병 후보 공천을 신청했다.

이날 조 의원은 공천 신청서 제출 후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기업 옥죄기와 함께 무능하고 독선적인 문재인 정권의 코로나19 방역 실패로 서민과 소상공인이 생존 위기에 놓여 있다"며 "이런 초유의 국가위기 상황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자화자찬에 빠져 있다.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과 대구 경제를 반드시 살리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이어 그는 이번 선거 공약과 관련해 "12년간 투쟁과 설득 끝에 달서구민과 함께 대구시청 신청사를 옛 두류정수장에 유치하는 약속을 지켰다"면서 "대구시 신청사의 성공적 추진을 통해 달서구를 행정복합 중심도시, 세계적 건강도시로 반드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 달서병에는 더불어민주당이 김대진 예비후보, 미래통합당은 김용판 예비후보를 각각 공천했다. 자유공화당에서는 조 대표를 비롯해 김부기 예비후보가 공천 신청한 상태다. 국가혁명배당금당에서는 남우정, 엄계화, 최숙영 예비후보가 최종 후보 결정을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