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통합당 "특별재난지역 선포"…홍의락 "무지의 소치"

통합당 "의료장비 적극 지원을" 홍의락 "원하는 도움에 못 미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가 대구경북(TK)을 강타한 가운데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미래통합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 주최로 '대구경북 코로나 확산 대책 마련을 위한 긴급 간담회'가 열렸다. 홍준표 기자 pyoya@imaeil.com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가 대구경북(TK)을 강타한 가운데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미래통합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 주최로 '대구경북 코로나 확산 대책 마련을 위한 긴급 간담회'가 열렸다. 홍준표 기자 pyoya@imaeil.com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가 대구경북(TK)을 강타한 가운데 미래통합당 소속 TK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24일 'TK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의원(대구 북을)은 "실효성 없는 이야기, 무지의 소치"라고 지적했다.

이날 통합당 TK 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현재 대구와 경북은 가장 기초적인 마스크 등 생필품난은 물론 의료장비 부족 등 사회경제적으로 도시 전체가 마비돼 엄청난 혼란에 휩싸여 있다"면서 "정부는 뒤늦게 감염병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말로만 격상했지 현실적인 지원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의 안이한 인식으로 인한 초동 방역 실패, 뒤늦은 위기 경보로 지역 중심의 방역 및 의료체계는 급속도로 무너졌으며, 이로 인한 직간접적인 피해와 지역 주민의 공포는 이루 말할 수 없는 실정"이라며 "정부는 TK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당장 의료장비와 마스크 등 생필품의 집중 지원과 경제가 초토화됨으로 인한 긴급 생계 지원 등 적극적 구호활동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폭적인 예산 집행도 요구했다. 이들은 "정부는 계속해서 추경 타령하고 있지만, 이미 1조원의 특별교부세와 3조4천억원의 예비비를 갖고 있다. 추경 전이라도 당장 집행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매일신문 DB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매일신문 DB

이에 대해 홍의락 민주당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도무지 이해하지 못하겠다. 더구나 행정관료 출신 국회의원이나 예비후보들이 목소리를 높이는데 아연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포항에서도 처음에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라고, 영덕에서도 마찬가지였지만 사유재산이나 개인적 지원은 극히 제한되어 있고 지자체에 대한 지원도 행정적, 재정적 지원에 그쳐 주민이 원하는 실질적 도움에 크게 못 미친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특별재난지역 주장은 무지의 소치다. 정치적 넋두리가 아니라면 말이다"면서 "TK 출신 국회의원들이 그렇게 주장한다면 포항 지진과 영덕 태풍에 대해 얼마나 무관심했나를 보여주는 고백일 뿐이다. 강원도 산불에서도 마찬가지다. 한심하다"고 직격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