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북도당·안동지역위, 안동시장 측근 비리 의회 유린 사태 규탄 성명

시장 측근이 시의원에 지속적 욕설·협박, 안동시의회 침묵 규탄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과 안동지역위원회는 6일 성명을 내고 "이경란 안동시의회 시의원이 안동시장 측근으로부터 욕설과 협박(매일신문 4일 자 8면)을 당했지만 시의회는 침묵하고 있다"며 규탄했다.

민주당 경북도당과 안동지역위에 따르면 이 시의원은 '안동시장 측근 A씨가 수주한 탈춤축제장, 낙동강 임시다리 등 1억5천만원 규모의 사업에 특혜가 있다'며 감사를 요청했다.

그러자 지난 9월 6일 A씨가 의원회관을 찾아와 이 시의원에게 욕설을 하고 행패를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이 시의원이 탄 차를 가로막고 폭언을 하거나 의원실에 무단침입하기도 했다는 게 경북도당 및 안동지역위의 얘기다.

이와 관련, 이 시의원은 사건 발생 초기부터 측근 비리 문제 및 A씨 위협과 관련, 안동시의회 의장단의 공식 입장을 표명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경북도당과 안동지역위는 "시의원 한 사람은 시민의 대표이자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현해 가는 중요한 주체"라면서 "이번 사태는 의회를 모독하고 안동시민을 무시하는 중대한 범죄 행위"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안동시의회와 의장은 분명한 해명과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 시의원은 지난달 31일 A씨를 안동경찰서에 고소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