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서 초교 유도부 감독이 수개월간 선수 폭행

학부모 "남자 선수 추행" 주장도

경북 구미교육지원청.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교육지원청.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 한 초등학교 체육교사가 자신이 지도하는 유도부 선수들을 폭행했다며 학교 측이 신고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경북 구미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학교 측이 자체 조사한 결과 체육교사 겸 유도부 감독 A씨가 수개월 동안 유도부 선수 7명을 폭행한 정황이 있다며 구미경찰서에 신고했다.

지난 3월 기간제 교사로 들어온 A 교사는 유도부 선수들이 학교 사정을 부모에게 알렸다는 이유 등으로 발과 가슴 등을 때렸다는 것이다.

특히 학부모들은 남자 선수에게 안마를 시켰다가 잘하지 못한다며 여자 선수에게 남자 선수의 뺨을 때리도록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또 일부 학부모는 남자 선수들의 중요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했다고도 주장했다.

학교 측은 A교사를 해고한 뒤 6일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열기로 했다.

구미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한 후 심리치료 등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