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사하공화국의회, 경북도의회 공식 방문…협력 폭 넓혀

지난 6월 양 의회 간 교류협력의향서 체결에 이어 상호교류 추진

30일 경북 영주 소수서원에서 사하공화국 친선교류단을 영접한 경상북도의회 일행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의회 제공 30일 경북 영주 소수서원에서 사하공화국 친선교류단을 영접한 경상북도의회 일행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의회 제공

경상북도의회(의장 장경식)는 30일부터 4일간 러시아 사하공화국의회 친선 교류단이 경상북도의회와 경북지역을 공식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지난 6월 경상북도의회에서 실시한 사하공화국 친선 방문에 대한 답방 성격으로, 앞서 도의회에서는 장경식 의장 등 11명의 의원 친선 교류단이 사하공화국을 방문해 교류 협력 의향서를 체결한 바 있다.

사하공화국 친선 교류단은 6명으로 지르코프 알렉산드로 니콜라예비치 사하공화국의회 제1부의장을 단장으로 치치기나로프 블라디미르 상임위원장 등 4명의 의원과 집행부 키릴린 대외관계 장관 등이다.

이들은 도의회 공식 방문 전날인 30일 입국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영주의 소수서원에서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의 환영을 받으며 소수서원과 선비촌을 함께 둘러봤다.

31일에는 도의회를 공식 방문해 양 기관의 공동 관심사와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오후에는 도청으로 발길을 옮겨 양 지방정부 간 협력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11월 1일에는 경주로 이동해 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방문, 주요현장을 살피고 사하공화국의 엑스포 참가 및 문화 교류 등 문화를 통한 국제 교류의 새로운 물꼬를 열 예정이다.

2일에는 포항 영일만신항을 방문해 브리핑을 듣고 항만을 이용한 물류와 관광 크루즈 운행 등에 관한 의견을 교환한다.

장경식 의장은 "사하공화국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경북이 가진 지리적인 한계를 뛰어넘어 실질적인 경제 영토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