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장 불신임 정치 폭거"…오세호 동구의원 법적조치 예고

오 구의원 "법원에 불신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낼 것"
동구의회 8일 전체 구의원 간담회 열고 새 의장 선출 논의

오세호 동구의회 의원이 한국당 소속 동료 의원들과 함께 의장 불신임안 가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오세호 대구 동구의회 의원 제공. 오세호 동구의회 의원이 한국당 소속 동료 의원들과 함께 의장 불신임안 가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오세호 대구 동구의회 의원 제공.

임기 9개월을 남기고 '의장 불신임안' 가결로 의장직을 내놓게 된 오세호 대구 동구의회 의원(자유한국당)이 4일 오후 동구청 광장에서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주 법원에 '불신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오 구의원은 이날 성명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이 본인에 대한 불신임안을 의결한 것은 정치 폭거이자 야합"이라며 "불신임안 의결 과정은 지방자치법상이나 지방의회 운영상 명백한 위법이므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사태는 이재만 전 한국당 최고위원의 불법 선거운동 사건에 연루된 한국당 소속 황종옥 전 운영위원장과 김태겸 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하면서 벌어졌다.

한국당 의원들은 공석인 운영위원장과 관련해 "이주용 부위원장이 직무대행을 맡다가 그의 거취가 확정되면 차기 위원장을 선출하자"고 주장한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이 부위원장 역시 선거법 위반 및 위증 혐의가 드러난 점을 들어 새롭게 선출할 것을 요구했다.

양측이 대립하는 가운데 한국당 소속 오 전 의장이 '직무대행 안'을 지지하며 표결안 상정을 거부하자, 민주당 구의원 7명과 바른미래당 구의원 1명이 지난 2일 오 의장에 대한 불신임안을 전격 가결했다. 당시 한국당 소속 구의원 6명은 표결을 거부한 채 모두 퇴장한 상태였다.

한편 동구의회는 오는 8일 의원 전체 간담회를 열고 공석이 된 의장직을 누구에게 맡길지 논의할 예정이어서 양당 간의 갈등은 계속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