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첫날 경북 구미 섬유공장 화재 15억2천여만원 재산피해

12일 오후 8시 25분쯤 구미시 공단동 K 섬유공장 창고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소방당국이 화재 진압에 나서고 있다. 구미소방서 제공 12일 오후 8시 25분쯤 구미시 공단동 K 섬유공장 창고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소방당국이 화재 진압에 나서고 있다. 구미소방서 제공

추석 연휴 첫날 경북 구미시 섬유공장에서 불이 나 15억2천만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구미소방서에 따르면 12일 오후 8시 25분쯤 구미시 공단동 K 섬유공장 창고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불길이 공장 6개 동 가운데 1개 동과 기숙사 건물에까지 번지자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소방 펌프차 14대, 탱크 7대, 화학차 4대, 지휘차 2대, 구조구급대 4대 등 소방차 35대가 동원되고 인력 90여명이 출동했으나, 창고 안에 있던 섬유 원료와 완제품이 타면서 짙은 연기가 발생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불은 공장 1개 동(1천429.82㎡), 기숙사(792.83㎡) 중 일부와 창고(637.88㎡) 전체를 태우고 4시간 10여분 만에 진화됐다.

피해액은 소방서 추산 15억 2천만원(부동산 3억2천만원, 동산 12억원)으로 집계됐다.

공장 기숙사에는 외국인 근로자 5명이 있었으나, 긴급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최초 화재 신고는 인근 공장 직원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공장이 전소돼 화재 원인을 확인하기가 어렵다"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감식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