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TK "조국 의혹, 지지율 다지는 기회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과 가족을 둘러싼 의혹이 쏟아지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내리막을 걷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소속 대구경북(TK) 국회의원들은 "이번 기회를 허투루 삼지 않고 분노한 민심을 한국당 지지세로 모으는데 힘쓸 것"이라며 화색을 띠고 있다.

26일 추경호 한국당 전략기획부총장(대구 달성)은 매일신문 기자와 통화에서 "TK는 물론 전국적으로 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그동안 경제, 안보, 외교 분야 정부 실정에 대한 불만이 쌓인 데다 조 후보자 가족 의혹과 관련해 젊은층의 분노가 더해진 결과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럴 때 한국당이 '정쟁'에 골몰한다는 이미지를 대중에게 안기기보다는 대안을 제시하고 화난 민심을 보듬을 수 있는 진짜 '실력'을 발휘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민심이 돌아섰다는 '기쁨'에 취하기보다 국민이 진심으로 한국당에 지지를 보낼 수 있도록 애쓰겠다"고 했다.

송언석 의원(김천)은 "조 후보자가 우리 당 지지율이 올라가도록 많이 도와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정권의 실정이나 특정 이슈로 인한 반사이익으로 당 지지율이 오르고, 이로 인해 내년 총선 국면이 유리해지길 바라서는 안 된다. 지금이야말로 지역구를 위해 어떤 일을 해야 지역구 주민이 한국당에 지지를 보내줄지 고민할 때이다"고 말했다.

곽대훈 대구시당위원장도 "이번에 얻은 민심을 공고히 하도록 정기국회 때 좋은 의정 활동을 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