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시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 파행

신문식 구미시의회 시의원이 13일부터 구미시청 앞에서 '대한민국정수대전 관련자 전원 사퇴하라'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전병용 기자 신문식 구미시의회 시의원이 13일부터 구미시청 앞에서 '대한민국정수대전 관련자 전원 사퇴하라'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전병용 기자

경북 구미시의회 의원들 간 회의 도중 욕설파문(매일신문 14일 자 12면 보도)으로 볼썽사나운 모습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들은 '시의회가 파행을 겪는 것이 민주주의의 기본을 망각한 민주당 시의원 때문'이라는 입장문을 발표해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구미시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이하 조사특위) 한국당 소속 시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민주주의 기본원칙을 무시한 채 혼란(파행)을 야기시켰다'는 입장문을 19일 발표했다.

이들은 "이달 9일 열린 조사특위는 5개월 동안 논의한 대한민국정수대전 보조금에 대해 표결한 결과를 도출했지만, 신문식 시의원은 돌출적인 행동으로 의회 민주주의 근간을 뒤 흔드는 행동을 했다"며 "김택호 조사특위 위원장은 모든 위원이 문제 없음을 확인 후 서명한 서약서를 문제 삼아 위원간의 반목과 갈등을 조장하고, 신 시의원의 돌출행동에 동조하는 등 위원장으로서의 자질을 의심케 한다"고 지적했다.

또 "김 위원장과 신 시의원은 위원회 절차에 따라 최종적으로 결정된 내용을 부정하는 것은 의회주의를 망각한 행동으로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의회주의에 입각한 성숙한 의원의 모습을 보여주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조사특위는 지난 3월 구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3명, 자유한국당 4명 등 7명으로 구성됐다.

조사특위는 제20회 대한민국 정수대전 보조사업에 대해 논의해 왔으며, 이달 9일 보조금 3억4천만원 가운데 3천만원을 삭감한 뒤 지급하기로 했다.

이날 시의원 7명이 참석한 조사특위 회의에서 신문식 시의원(민주당)과 장세구 시의원(자유한국당)이 서로 욕설을 하는 모습이 시의회 홈페이지 및 지역 케이블방송으로 생중계됐다.

김택호 위원장은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신 시의원이 시민의 알권리와 정수대전 보조금 1억여원의 집행 부당성을 지적하고 환수조치를 요청하려고 했는데, 장 시의원이 고의적으로 방해한 행위"라고 규정했다.

구미시의회 본회의장. 매일신문 DB 구미시의회 본회의장. 매일신문 DB

신 시의원은 13일부터 구미시청 앞과 구미시의회에서 '정수대전 보조금 비리 관련자 전원 사퇴하라'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그는 "그동안 정수대전이 파행적으로 겪어 왔는데도 올해 3천만원만 삭감하는 것으로 예산이 통과됐다"며 "보조금을 부정하게 사용한 부분이 있는데도 정수대전을 강행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 불법 사용된 보조금 전액을 삭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