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시의회 시의원 회의 도중 욕설 파문 자질론 불거져

구미시의회 본희의장. 매일신문 DB. 구미시의회 본희의장.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시의회 회의에서 여야 시의원들이 욕설을 주고받는 모습이 생방송으로 그대로 노출돼 파장이 커지고 있다.

13일 구미시의회에 따르면 이달 9일 시의원 7명이 참석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회의에서 A 시의원(더불어민주당)과 B 시의원(자유한국당)이 서로 욕설을 하는 모습이 시의회 홈페이지 및 지역 케이블방송으로 생중계됐다.

당시 A 시의원은 정수대전 행사 보조금 2억3천만원을 전액 삭감해야 한다며 조목조목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자 B 시의원은 앞서 이달 5일 다른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이 삭감 이유를 설명했는데 재차 언급한 것에 대해 "의사 발언권 없이 이런 식으로 회의를 하면…"이라고 불쾌감을 표시하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A 시의원이 이를 아랑곳하지 않고 발언을 계속하자, B 시의원은 "30분 이상을 하나하나 다 짚겠단 말이냐"며 제동을 걸었다. 급기야 A 시의원은 "뭐라고? 야 XXX"라고 하자 B 시의원은 "야? 이 자식이 XXX"라고 맞받아 치면서 두 의원 간 심한 욕설까지 주고받았다.

두 시의원은 소란 이후 "순간적으로 감정을 억제하지 못하고 물의를 야기한 점에 대해 시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시민단체들은 두 시의원의 자질이 의심스럽다며 징계를 요구했다.

시민단체들은 "시민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시의원들이 욕설을 한 것은 황당하고, 자질에 문제가 있다. 시의회 윤리위원회을 열어 두 시의원을 징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