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창간 73주년 기념 오는 9일 제5회 구미 작은 음악회

지난해 8월 금오산 잔디광장에서 열린 제4회 구미 작은 음악회에 장세용 구미시장이 시민들의 요청에 애창곡을 부르고 있다. 전병용 기자 지난해 8월 금오산 잔디광장에서 열린 제4회 구미 작은 음악회에 장세용 구미시장이 시민들의 요청에 애창곡을 부르고 있다. 전병용 기자

매일신문이 창간 73주년을 기념해 9일 경북 구미 금오산 대주차장에서 시민 1천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5회 구미 작은 음악회'를 연다.

매일신문은 경북도민의 화합과 장기적인 경기 침체로 힘들어하는 구미지역 근로자와 시민들에게 기(氣)를 불어넣어 주기 위해 이날 오후 7시 30분 금오산 대주차장에서 음악회를 개최한다.

구미 작은 음악회는 전문 MC 이도현 씨의 진행으로 황인정과 이진관이 첫 무대에 올라 인생은 미완성, 가지마세요, 영자만 보여도, 당신은 내꺼야 등의 메들리를 선보이면서 분위기를 돋군다.

또 K-POP 걸 밴드 티엘이 전자 바이올린, 전자 첼로, 자키보드&오브 등 강렬한 퍼포먼스와 화려한 연주로 한여름 밤의 정취를 느끼게 한다.

또 맷돌과 구수경이 주옥같은 트로트 메들리로 시민들의 박수와 함께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마지막 무대는 '나 같은건 없는 건가요'로 전국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추가열이 나서 한여름 밤의 작은 음악회 대미를 장식한다.

지난해 열린 구미 작은 음악회에는 장세용 구미시장이 무대에 올라가자 애창곡 '낙동강 처녀'와 '피리 부는 사나이'를 즉석에서 불러 시민들의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올해는 장 시장이 어떤 노래를 부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상택 매일신문 대표는 "시민들의 다양한 문화 욕구를 충족시켜 삶의 질을 높이고, 음악과 다양한 문화공연을 통해 서로 이해하고 협력하는 새로운 소통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한 다양한 문화행사를 지속적으로 열겠다. 음악회의 열기를 경제 살리기의 에너지로 승화할 수 있도록 시민들이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