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국가산업5단지 분양 순항하나

도레이·LG화학 입주하면 분양률 2배 껑충  

경북 구미국가산업5단지에 도레이와 LG화학이 입주를 검토하고 있어 한동안 저조하던 분양률이 50%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구미시 제공 경북 구미국가산업5단지에 도레이와 LG화학이 입주를 검토하고 있어 한동안 저조하던 분양률이 50%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구미시 제공

경북 구미국가산업5단지(하이테크밸리·이하 구미5단지)에 도레이배터리세퍼레이터필름한국(이하 TBSK)과 LG화학 등 대기업이 잇따라 입주를 추진하면서 공단 분양률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17일 한국수자원공사 구미사업단에 따르면 193만여 ㎡인 구미5단지 공장용지는 분양률이 22%(11개사·42만4천여 ㎡)로 저조하지만 TBSK와 LG화학 입주가 결정되면 분양률이 현재 2배인 44%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한국도레이는 TBSK의 리튬이온 2차전지 분리막 공장을 신축할 공장 부지 25만 ㎡를 경북도와 구미시에 요청했다.

일본 도레이그룹 자회사인 TBSK는 구미5단지 내 외국인투자구역에 진출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경북도와 협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외국인투자구역 입주를 위한 산자부 심의위원회를 거치면 올 하반기 구체적인 결과가 나올 것으로 수자원공사는 기대했다.

구미형 일자리 주체인 LG화학은 구미5단지에 배터리 양극재 제조공장을 건설하기 위해 11일 5단지 3구역 2~4블록(18만3천㎡)과 5, 6블록(16만6천㎡), 16블록(12만7천㎡)에 현장 실사를 마쳤다.

LG화학은 내년 초 기공식을 거쳐 2021년부터 공장을 가동할 예정이어서 조만간 구미5단지 입주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LG화학의 투자액은 6천억원 규모이며, 직·간접 고용은 2천명 가량에 이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의 구미5단지 입주 업종 확대 방침도 공장부지 분양률을 높이는데 한몫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7일 하이테크밸리 3구역(탄소집적단지)에 입주 가능한 업종을 기존 7개에서 16개로 확대했다.

배병주 수자원공사 구미사업단 분양 차장은 "두 기업이 입주하면 협력업체들도 줄줄이 입주할 것으로 예상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희 기자 lch888@imaeil.com 전병용 기자 yong126@imaeil.com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