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집안싸움

구미시의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 간에 집안싸움이 벌어져 빈축을 사고 있다.

민주당 김택호 시의원은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같은 당 안장환 시의원이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선거 과정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야합해 해당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김 시의원은 "민주당 의장 후보로 선출되면서 부의장, 상임위원장 후보 선임권도 위임받았지만 안 시의원은 의장 후보인 제 동의 없이 부의장 선거에 출마했다"고 주장했다.

또 "안 시의원은 부의장 선거에서 낙선한 뒤 상임위원장 선거에도 출마를 했다"며 "이는 구미시의회 28년의 관례를 깬 것이자 당 지침을 위반한 해당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안 시의원이 산업건설위 부위원장 추천 과정에서 한국당 의원을 지지한 이유가 궁금하다"면서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지역 민주당 간부로부터 협박성 전화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안 시의원은 "김 시의원이 주장하는 내용은 터무니 없다"며 "자신의 의장 선거 낙선에 개인적 감정을 품고 분풀이를 하고 있다"고 맞받아쳤다.

한편 구미시의회는 총 23명 가운데 민주당 9명, 한국당 12명, 바른미래당 1명, 무소속 1명으로 구성됐다. 그러나 최근 의장'부의장 선거에선 한국당 김태근, 김재상 의원이 선출됐고 상임위원장 선거 역시 한국당이 싹쓸이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