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어동 삼일맨션 재건축, 화성산업 시공사 선정

아파트 138가구, 오피스텔 54실 등 총 192가구

삼일맨션 소규모재건축사업 건물 조감도 (화성산업 제공) 삼일맨션 소규모재건축사업 건물 조감도 (화성산업 제공)

삼일맨션 소규모재건축사업조합은 30일 열린 '2021년 조합원 정기(시공자 선정)총회'에서 화성산업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화성산업은 삼일맨션 소규모재건축사업을 통해 대구 수성구 범어동 31-1, 31-10번지 일원 2천834㎡ 부지에 지하 6층, 지상38층 아파트 138가구, 오피스텔 54실 등 총 192가구를 건립합 예정이다.

아파트는 전용면적 84㎡A, 84㎡B, 84㎡C,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78㎡, 84㎡A, 84㎡B로 각각 구성한다.

사업지는 도시철도 2호선 범어역 역세권로 경신중·고등학교, 정화여고 등과 학원가가 밀집해 있어 교육환경이 우수하다.

인근에 법원, 검찰청, 수성구청, 수성경찰서 등의 행정기관과 범어네거리가 인접해 수성구 핵심 권역으로 평가받는다.

조합은 화성산업과 공사계약을 체결하고 사업시행인가를 얻은 후 2022년부터 일반분양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