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주택시장, 수성구가 이끈다?…4곳 '분양 잔치'

전매금지 시행 예정에 다시 분양시작 '핵' 부상
타 구·군 6개월 프리미엄 비해…각종 규제 탓 올해 분양 2곳뿐

사진은 대구 수성구 지역 아파트. 매일신문DB 사진은 대구 수성구 지역 아파트. 매일신문DB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전매금지)를 앞두고 7, 8월 물량 쏟아내기로 뜨거웠던 대구 분양시장이 잠시 숨 고르기에 돌입한 가운데 9월 분양시장은 '남의 잔치 구경'만 했던 수성구가 이끌 전망이다.

2일 업계 등에 따르면 9월 대구지역에는 5개 단지(3천500여 가구)가 분양에 나설 계획으로 이 중 4개 단지가 수성구에 몰려 있다.

분양권 전매금지를 앞둔 건설사들의 밀어내기식 물량 투하로 대구에서는 7월에만 15개 단지 1만천여 가구, 8월 들어서는 7개 단지 5천900여 가구 등이 분양했다.

두 달 동안 1만7천여 가구에 이르는 많은 물량 쏟아졌으나, 수성구는 지산동 '더샵 수성라크에르'(총 899가구·일반분양 214가구)가 유일했다.

이 두 달을 제외하고도 수성구는 올해 대구 분양시장에서 별다른 소식을 전해주지 못했다.

올해 들어 8월말까지 대구에 신규 분양한 단지는 모두 37개에 이르지만, 수성구는 더샵 수성라크에르를 포함해 지난 4월 분양한 '쌍용 더 플래티넘 범어'(207가구) 단 2개 단지에 그쳤다.

한 분양대행사 관계자는 "투기과열지역인 수성구는 그동안 각종 정부 규제의 직접적인 대상이 돼 온 까닭에 '전매제한 6개월 프리미엄'을 등에 업은 다른 지역에 비해 큰 매력을 보이지 못했지만, 전매금지가 대구 전역으로 확대될 예정이어서 수성구가 다시 분양시장의 '핵'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