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의 외국인 소유 토지 3천616만㎡로 1% 증가…전국 세번째 넓어

대구는 전년 말 대비 0.2% 감소…전국 최소 수준

자료 국토교통부 자료 국토교통부

올해 상반기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경북의 토지 면적은 전년 말 대비 1.4% 늘었지만, 대구는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2019년 상반기 외국인 토지 보유 현황'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경북의 외국인 보유 토지 면적은 3천616만㎡로 경기(4천296만㎡), 전남(3천848만㎡)에 이어 전국에서 세번째로 넓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면적(245㎢) 중 14.8%를 차지하며, 여의도 면적의 12배, 축구장 5천165개에 해당한다.

경북은 미국 국적의 외국인이 포항시 임야 8만㎡를 증여로 취득했고, 미국과 캐나다 국적 외국인이 임야 등 16만㎡를 상속 또는 증여로 취득한 게 주된 요인으로 파악됐다. 경북의 외국인 보유 토지의 공시지가는 1조7천500억원으로 6개월 전보다 1.0% 상승했다.

이와 비교해 대구는 지난해 말 대비 외국인 보유 토지 면적이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구의 외국인 보유 토지는 152만2천㎡로 지난해 말(152만5천㎡)보다 0.2% 감소했다.

지난해 말 대비 외국인 보유 토지가 줄어든 곳은 충북(-1.8%)과 대구 등 2곳에 불과했다. 대구의 외국인 토지 보유 면적은 대전(136만3천㎡)에 이어 전국에서 두번째로 작다.

국적별로는 미국인 보유 토지가 작년 말 대비 1.4% 증가한 1억2천766만㎡로 전체 외국인 보유면적의 52.2%를 차지했다. 이어 중국 7.7%, 일본 7.5%, 유럽 7.3% 등 순이다.

토지 보유 주체별로 교포가 1억3천568만㎡(55.4%)으로 가장 비중이 크고 합작법인 7천108만㎡(29.0%), 순수 외국인 1천875만㎡(7.7%), 순수 외국법인 1천872만㎡(7.7%), 정부·단체 55만㎡(0.2%) 등의 순이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