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물주간' 4일 대구에서 개막…지속가능한 물 관리 모색

70개국 1만2천여명 참여…물관리 기술과 정책 공유
대구시 '세계물도시포럼' 열어 글로벌 네트워크 강화

국내 최대 규모의 물 분야 국제행사인 '제4회 대한민국 국제 물주간'이 4~7일 대구 엑스코에서 진행된다. 지난해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물 산업 관련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매일신문 DB. 국내 최대 규모의 물 분야 국제행사인 '제4회 대한민국 국제 물주간'이 4~7일 대구 엑스코에서 진행된다. 지난해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물 산업 관련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시가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개소에 맞춰 대규모 국제행사를 열고 물산업 분야 네트워크 강화, 해외시장 진출 방안을 모색한다.

대구시는 4~7일 엑스코에서 물 분야 해외도시 대표, 기관, 전문가 등 세계 70여 국가 1만2천명이 참석하는 '제4회 대한민국 국제 물주간' 행사를 개최한다. 이 기간 동안 시는 '세계물도시포럼 2019'를 열어 물 도시 간 협력방안을 찾을 계획이다.

올해 4회째를 맞은 국제 물주간은 국내 물 분야 위상을 높이고 물산업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물 분야 국제행사다. 올해는 '인간과 자연을 위한 지속가능한 물 관리'를 목표로 60여 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세계 물 분야 고위급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워터 리더스 라운드테이블'에서는 지속가능한 물 관리 실행의지를 다지는 '워터 리더스 실행선언 2019'를 채택한다. 또한 15개 주제로 진행되는 학술회의에서 물 관리 기술과 정책, 실행사례를 공유할 계획이다. 청소년들이 창의적인 물 문제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코리아 주니어 워터프라이즈 2019'와 '물 문화 시민 공개토론회' 등도 펼쳐진다.

대구시는 올해 '국제 물주간' 기간에 '제5회 세계물도시포럼'을 열고 세계 12개 도시와 물 산업 분야의 공동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지난해 행사에서 외국인 바이어가 녹이 슬지 않는 물 순환 소재를 둘러보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시는 올해 '국제 물주간' 기간에 '제5회 세계물도시포럼'을 열고 세계 12개 도시와 물 산업 분야의 공동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지난해 행사에서 외국인 바이어가 녹이 슬지 않는 물 순환 소재를 둘러보고 있다. 매일신문 DB.

특히 대구시는 5, 6일 미국 오렌지카운티, 네덜란드 프리슬란주, 프랑스 몽펠리에시 등 10개국 12개 도시와 물산업 분야 공동발전 및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제5회 세계물도시포럼'을 개최한다. 시는 몽펠리에시와 다이텍연구원, 프랑스 아쿠아벨리 등과 4자 양해각서를 맺고 물산업클러스터 활성화 등 협력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속가능한 물도시 파트너십 구축'을 주제로 12개 도시 대표가 참석하는 물도시 라운드테이블도 마련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물 선진도시 및 국제기관들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강화할 것"이라며 "물산업클러스터 활성화, 물 산업 해외 진출에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