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남천동'의 반격 시작됐다

부산 전통 부촌 ‘남천동’ 정비사업 본격화 … 부산 대표 부촌 탈환 나선다

부산 전통 부촌으로 불리는 수영구 남천동 일대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이 본격화될 예정이다. 이에 남천동이 해운대구 우동에 뺏겼던 부산 대표 부촌의 자리를 탈환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부산 수영구 남천동은 해운대구 우동과 함께 부산 최선호 부산 집값을 이끌어가는 곳이다. 실제 남천동과 우동은 2000년대에 돌입하면서부터 매년 순위를 번갈아 가면서 부산 집값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곳이다.

이처럼 부산 집값 라이벌을 형성한 관계지만, 2000년대 중 후반부터는 해운대구 우동이 1위 자리를 오랫동안 지켰다. '마린시티'와 '센텀시티'를 중심으로 초고층 주상복합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우동 일대가 부산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 잡았기 때문이다. 실제 '트럼프월드센터1', '해운대 현대하이페리온', '해운대 두산위브포세이돈' 등이 입주한 이후인 2008년 해운대구 우동의 평균 집값은 912만원으로 남천동의 평균 집값(736만원)을 크게 앞서기 시작했다.

하지만 지난 2016년 부산 부동산 시장이 활황기를 맞은 이후, 두 지역의 격차는 계속해서 줄어들었다. 남천동 일대의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가시화되면서 몸값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실제 남천동은 지난 2016년 처음으로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1,500만원대로 올라섰다. 이후 2017년과 2018년에는 각각 1,555만원, 1,558만원으로 소폭 상승했다.

그런데 하반기 시작과 함께 부산 부동산 집값의 판도가 바뀌었다. 남천동 일대 정비사업이 본격화되며 남천동이 우동 집값을 제쳤기 때문이다. 실제 7월말 기준 남천동의 3.3㎡당 평균 가격은 1,599만원으로 우동의 평균 집값 1,577만원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가운데 남천동에서는 새 아파트가 분양을 앞두고 있어 부산 대표 부촌 탈환의 움직임은 가속화 될 전망이다. 포스코건설은 오는 30일 견본주택을 열고 남천2구역을 재개발하는 '남천 더샵프레스티지'의 분양을 실시한다. 지하 3층~지상 최고 35층, 10개 동, 총 975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 중 일반분양 물량은 613가구다.

남천동 S부동산관계자는 "올해 하반기 들어 남천동이 우동의 집값을 제친 가운데, 상승세의 원천인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이 본격화되는 만큼, 다시금 부촌 대표 부촌 명성을 다시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실제 부촌 탈환의 시작을 알릴 남천2구역에 대한 문의는 벌써 상당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