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프리카' 열기 식혀줄 쿨 산업 박람회 대구에서 열려

7월 11~13일 엑스코에서…대한민국 쿨산업을 한눈
시민참여하는 '쿨 시민한마당'도 마련

대구 동구 동대구복합환승센터 앞에 설치된 스마트그늘막 아래에서 시민들이 때이른 불볕더위를 피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 동구 동대구복합환승센터 앞에 설치된 스마트그늘막 아래에서 시민들이 때이른 불볕더위를 피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폭염의 도시인 대구에서 폭염 관련 신기술과 제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박람회가 마련된다.

행정안전부와 대구시, 경상북도는 다음달 11~13일 대구 엑스코에서 '제1회 대한민국 국제쿨산업전'을 개최한다. 쿨산업은 기후변화에 따른 폭염과 미세먼지 등 자연재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산업이다.

이번 박람회에는 100여 업체가 부스 200여 개를 마련해 관람객을 맞을 예정이다. 공공재 분야에서는 클린로드, 쿨링포그, 쿨루프, 그늘막, 차열도료, 미세먼지 저감 등의 업체가 참가한다.

'쿨존'에서는 인공안개로 공기를 냉각하고 미세먼지를 줄이는 '쿨링포그' 시스템을 선보인다. 전시장 외부에는 도로에 물을 뿌려 온도를 낮추는 클린로드시스템이 설치된다.

냉·온열 차단효과와 결로 방지 기능을 갖춘 페인트와 황토를 가공해 차열 성능을 높인 차열성 벽돌도 전시된다. 사물인터넷과 태양광 기술을 접목한 첨단 스마트그늘막도 설치된다.

산업재 분야는 건축자재, 냉동냉방, 쿨섬유 및 소재 관련업체들이 출품한다. 소비재 분야에서는 에어컨, 냉장고, 공기청정기 등 가전제품과 패션, 의류, 침구, 화장품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참가해 관련 제품을 선보인다.

대구시는 행사 기간 중에 올해로 4회째를 맞는 '대구 국제 폭염대응 포럼'을 동시 개최할 계획이다. 이밖에 폭염·지진·재난관련 공무원 교육과 신제품 및 신기술 발표회, 환경 장터와 쿨제품 시연장 등이 마련된다. 공공재 관련 25개 기관과 60여 업체가 참여하는 공공내수 구매상담회 역시 진행한다.

시민 참여행사로는 '쿨(Cool) 대구시민한마당'이 마련된다. 쿨링포그, 그늘막, 클린로드 체험시설을 갖추고 물총서바이벌, 각얼음 높이쌓기, 얼음 수영장 등 다양한 이벤트를 개최한다. 환경관련 NGO들은 환경거리를 조성하고 지구살리기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관람객은 '대한민국 국제쿨산업전 홈페이지(www.coolingexpo.com)'에서 사전등록을 하거나 당일 현장등록을 하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최삼룡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전국에서 폭염일수가 가장 많은 '대프리카' 대구가 대한민국에서 유일한 '쿨산업 시험시장(Test Market)'이자 쿨 축제의 장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