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들어도 아파트 신규 청약 시장은 열기 후끈

동대구 에일린의 뜰, 신세계 빌리브 스카이 등 견본주택 공개 후 수만 명 찾아
계약자 자금 부담 줄이는 분양 조건도 관심

대구 달서구 감삼동에 들어서는 '빌리브 스카이' 견본주택에는 사흘 동안 3만여 명이 방문했다. 신세계건설 제공. 대구 달서구 감삼동에 들어서는 '빌리브 스카이' 견본주택에는 사흘 동안 3만여 명이 방문했다. 신세계건설 제공.

새해 들어 분양에 나선 아파트단지의 청약 열기가 이어지고 있다.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및 대출 규제로 찬바람이 부는 기존 주택 시장과는 사뭇 다른 양상이다.

지난 18일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돌입한 대구 달서구 감삼동 '빌리브 스카이'에는 사흘 동안 3만여 명이 찾는 등 관람객 발길이 이어졌다. 견본주택이 공개되기 2시간 전부터 대기 줄이 늘어섰고, 방문객이 몰리면서 운영 시간을 1시간 연장하기도 했다.

분양대행사 관계자는 "견본주택 공개 기간 동안 내방객이 이어지는 등 지역민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했다"면서 "다가오는 청약과 계약률 모두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빌리브 스카이는 23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4일 1순위, 25일 청약 접수를 진행한다.

동대구역세권에 자리잡은 '동대구 에일린의 뜰'도 견본주택 공개 뒤 나흘 동안 1만5천여 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동구 신암동 721-6번지 일대에 들어설 '동대구 에일린의 뜰'은 전용 면적 59~84㎥ 9개 타입의 평면 설계로 이뤄졌으며, 분양가는 3억200만원~4억6천800만원이다. 22일 특별 공급을 시작으로 23일 1순위, 24일 2순위 청약 접수를 진행한다.

두 단지 모두 수요자의 자금 부담을 고려한 분양 조건을 내세웠다. '동대구 에일린의 뜰'은 계약금 10%를 두 차례 나눠 납부할 수 있고, 전 가구에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제공한다. 2차 계약금을 납부하고 6개월 뒤에 1차 중도금을 내는 안심 전매 프로그램도 적용한다. '빌리브 스카이'는 계약금 10%이고, 중도금 60%에 무이자 혜택이 적용된다.

IS동서 관계자는 "기업 이익을 최소화하고 수요자 이익을 극대화하고자 품질에서 분양가, 조건까지 수요자의 편익을 최대한 고려했다"고 강조했다.

IS동서는 지난 17일 동대구역세권에 자리잡은 '동대구 에일린의 뜰' 견본 주택을 공개했다. IS동서 제공. IS동서는 지난 17일 동대구역세권에 자리잡은 '동대구 에일린의 뜰' 견본 주택을 공개했다. IS동서 제공.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