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199일만에 석방…별말 없이 지지자에게 인사 후 떠나

지지자 120여 명 서울구치소에 모여 응원…반대파와 일부 마찰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구속기소 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기간 만료로 석방돼 10일 새벽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구속기소 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기간 만료로 석방돼 10일 새벽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기한 만료로 10일 0시 4분쯤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 정문을 나섰다.

정 교수는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지난해 10월 24일 구속돼 재판받아 왔다. 석방된 것은 구속 이후 199일 만이다.

이날 정 교수는 머리를 묶어올리고 회색 재킷을 입은 채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

구치소 정문 앞에 있던 취재진이 정 교수에게 심경과 함께 "검찰이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앞으로 불구속 재판에 어떻게 임할 계획이냐" 등을 질문했지만 정 교수는 대답하지 않았다.

그는 구치소 정문 바로 앞에 대기하던 은색 에쿠스 차량에 타면서 지지자들에게 한 차례 허리숙여 인사한 뒤 뒷좌석에 타고 현장을 떠났다. 차 안에 조 전 장관은 없었다.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구속기소 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기간 만료로 석방돼 10일 새벽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구속기소 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기간 만료로 석방돼 10일 새벽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구치소 주변에는 비가 오는 가운데도 정 교수를 지지하는 시민 120여 명이 '정경심 교수님 힘내세요', '교수님 잘 버티셨습니다', '끝까지 함께하겠습니다' 등 문구를 쓴 손팻말과 현수막 등을 흔들며 정 교수를 응원했다.

정 교수의 석방 시간이 임박하자 일부 반대파는 '부끄러운 조국'이라고 쓴 작은 현수막을 펼쳐 들어 올리며 "정경심을 구속하라"고 외쳤다가 지지자들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서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양측 2명이 경찰에 입건돼 조사받게 됐다.

당시 경찰은 구치소 주변에 1개 중대(90여명)를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8일 자녀 입시 비리와 관련해 표창장 위조 등 증거조사가 이뤄진 만큼 증거인멸 우려가 적다며 정 교수의 구속영장을 추가 발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법원 결정으로 지난해 11월 11일 기소된 정 교수는 구속기한이 만료되는 이 날 서울구치소에서 석방됐다.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구속기소 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기간 만료로 10일 새벽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석방됐다. 지지자들이 정 교수가 탄 차량 주위에 모여있다. 연합뉴스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구속기소 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기간 만료로 10일 새벽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석방됐다. 지지자들이 정 교수가 탄 차량 주위에 모여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