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성추행 사퇴’ 오거돈 시장 등 검찰 고발

미래통합당 '더불어민주당 성범죄 진상조사단' 단장 곽상도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민원실 앞에서 직원 성추행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건을 검찰에 고발하기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더불어민주당 성범죄 진상조사단' 단장 곽상도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민원실 앞에서 직원 성추행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건을 검찰에 고발하기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6일 직원 성추행 파문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통합당의 '더불어민주당 성범죄 진상조사단'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방문해 오 전 시장과 부산시청·부산성폭력상담소·청와대 관계자를 공직선거법 위반, 강제추행, 성폭력처벌특례법 위반,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발 또는 수사 의뢰했다. 부산시청 직원이 사건 합의 과정에 관여해 선거법을 위반했고, 부산성폭력상담소 관계자는 피해 여성과 상담한 내용을 가해자인 오 전 시장 측에 전달해 비밀엄수 의무를 위반했다는 주장이다.

또한 부산성폭력상담소 홈페이지에 나와 있는 '김외숙'이라는 자문위원이 김외숙 청와대 인사수석이 맞는지, 이 사건에 실제 법률자문을 했는지 규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조사단장인 곽상도 국회의원(대구 중남)은 "과거 사례를 보면 성폭력을 저지른 공무원은 직위해제가 된다거나 부서가 바뀐다거나 어떤 행정적 절차가 시작됨과 동시에 형사처벌 절차가 뒤따라갔다"며 "그런데 오 전 시장의 사건은 선거 전까지 계속 은폐됐다가 뒤늦게 드러났다. 이런 과정에 어떤 힘이 작용한 것인지 진실을 분명히 밝히기 위해 고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