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박사방' 강훈 등 공범들 압수수색…범죄집단 혐의 수사

공범·유료회원 등 입건…강훈 '조주빈 같은 주범은 아니다' 반박 중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운영자 조주빈을 도와 성 착취물 제작·유포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된 '부따' 강훈이 17일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운영자 조주빈을 도와 성 착취물 제작·유포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된 '부따' 강훈이 17일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대화명 '박사' 조주빈(24) 일당의 텔레그램 성착취 동영상 제작·유포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조 씨와 공범들을 압수수색하고서 범죄단체조직 혐의 수사를 시작했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총괄팀장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는 29일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에 가담한 '부따' 강훈(18·구속)과 김모(40)·장모(32)씨 주거지와 사무실 등지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들을 포함한 조 씨의 공범, 유료회원들 가운데 범행에 깊숙이 관여한 정황이 있는 인물 상당수를 형법상 범죄단체조직·가입·활동 등 혐의 피의자로 입건했다.

검찰은 이날 확보한 압수물을 바탕으로 강 군 등이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할 목적으로 범죄집단을 조직해 활동했는지 여부를 살핀 뒤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강 군은 지난 17일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 9개 혐의를 받고 송치돼 검찰 보강조사를 받고 있다.

앞서 구속기소된 주범 조 씨는 '부따' 강군과 '이기야' 이원호(19·구속) 육군 일병 등 3명과 박사방을 공동 운영했다고 주장했다.

강 군 측은 공모 혐의를 일부 인정하면서도 조 씨와 같은 주범 위치는 아니었다고 반박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