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2차 소환 조사 종료 "다음은 기소? 아니면 추가 조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후 서울 중앙지검에서 소환 조사를 마친 뒤 차량을 타고 밖으로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후 서울 중앙지검에서 소환 조사를 마친 뒤 차량을 타고 밖으로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의 2차 소환 조사가 21일 저녁 마무리됐다.

이날 오전 9시 30분쯤부터 시작된 조국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조사는 10시간가량을 지나 오후 7시를 조금 넘겨 종료됐다.

조국 전 장관은 1주일 전인 14일 첫 검찰 소환 조사를 받았다. 이날 조사는 8시간 정도 소요됐다. 이어 오늘은 10시간 정도 추가 조사를 받은 것이다.

이에 향후 조국 전 장관의 검찰 스케쥴에 대한 관심이 향한다.

조국 전 장관의 진술거부권 행사가 이어지고 있지만, 검찰은 앞서 조국 전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조국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 씨, 2살 아래 동생 조모씨 등에 대한 조사를 꽤 진행한 상황이다. 즉, 조국 전 장관 가족 및 일가 등에 대한 조사가 상당 부분 진행됐으며, 이를 바탕으로 조국 전 장관에 대한 기소 역시 가능한 상황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그러나 검찰의 추가 소환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더 높다는 분석이다. 조국 전 장관이 검찰 조사에서 잇따라 진술거부권을 행사하고 있어서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