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101(프듀X) 안준영 PD·김용범 CP 5일 저녁 구속

엠넷(Mnet) '프로듀스X 101'의 안준영 PD(맨 앞 중간)와 김용범 CP(뒤쪽) 등 관계자들이 생방송 투표 조작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은 뒤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엠넷(Mnet) '프로듀스X 101'의 안준영 PD(맨 앞 중간)와 김용범 CP(뒤쪽) 등 관계자들이 생방송 투표 조작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은 뒤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Mnet(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 (이하 '프듀X')를 연출한 안준영 PD가 투표 조작 의혹 및 증거 인멸 등의 혐의(사기와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5일 오후 8시 30분을 조금 넘겨 구속됐다.

이날 낮 영장 실질 심사(피의자 심문)를 받은 데 이어 저녁에 구속된 것이다.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며, 피의자의 지위와 수사 경과 등에 비춰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 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프듀X의 생방송 투표 조작 의혹은 지난 7월 프듀X 생방송 경연 시청자 유료 투표 결과 데뷔가 유력할 것으로 예상된 연습생들이 탈락한 반면, 의외의 인물들이 데뷔조에 포함되면서 제기되기 시작했다.

시청자들의 항의 등 논란이 커지자 엠넷 측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결국 수차례의 압수수색 등 수사 과정을 거쳐 5일 안준영 PD 등 관계자들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이뤄졌다.

한편, 안준영 PD 외에 김용범 CP 겸 전략콘텐츠사업부장도 구속됐다. 이날 모두 4명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이뤄졌고, 이 중 2명이 구속된 것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