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유발 지열발전 강행? 檢, 관련 기관·업체 압수수색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매일신문DB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매일신문DB

 

2017년 발생한 포항 지진을 지열발전이 유발했다는 정부 조사결과와 관련, 검찰이 5일 관련 기관·업체 등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했다. 강제수사의 시작으로 관측된다.

서울중앙지검 과학기술범죄수사부(김윤희 부장검사)는 이날 대전 유성구 소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심지층연구센터 및 관련 사업을 진행한 넥스지오와 포항지열발전 등 총 4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 기관 및 업체들이 지열발전이 지진을 유발할 수 있는 가능성을 인지하고도 관련 사업을 강행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넥스지오는 포항지열발전 사업 컨소시엄 주관 업체, 포항지열발전은 넥스지오 자회사이다.

앞서 정부조사연구단은 2017년 11월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이 인근 지열발전소에서 촉발됐다는 조사결과는 올해 3월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윤운상 넥스지오 대표, 박정훈 포항지열발전 대표 등은 포항지진범시민대책본부로부터 고발당한 상황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