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장 위조 노출 증거물 노출에 논란도 가열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조국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사진을 보도진에게 공개하고 있다. 박지원 의원은 8일 자신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공개한 동양대 표창장 컬러본 사진을 두고 검찰이 유출경로를 규명하기로 한데 대해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조국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사진을 보도진에게 공개하고 있다. 박지원 의원은 8일 자신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공개한 동양대 표창장 컬러본 사진을 두고 검찰이 유출경로를 규명하기로 한데 대해 "후보자나 따님, 또는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재판에 넘긴 가운데 정 교수가 검찰에 임의제출한 연구실 컴퓨터에서 총장 직인 사진이 담긴 파일이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정보 유출'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법조계 일각에서는 이러한 보도 내용이 사실에 입각했다면 해당 사진 파일은 검찰이 정 교수를 기소하기로 한 증거물로 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물론 표창장 위조 의혹 공소시효 만료가 임박한 점이 발빠른 기소를 결정한 주된 요인이지만 검찰이 정 교수를 소환 조사도 하지 않은 채 재판에 넘긴 데는 관련 물증이 분명 있었기 때문이며 직인 사진 파일도 그 중 하나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정 교수는 이러한 시각을 정면으로 부인하며 유감을 드러냈다.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저는 동양대학교 교수 정경심입니다'로 시작하는 글을 게시했다. 이 글에 따르면 정 교수는 어떤 경로로 PC에 저장된 것인지 정확한 경위를 알지 못할 뿐더러 설령 직인 사진 파일이 발견됐더라도 부서장 업무 수행을 위해 제공받은 파일일 뿐 표창장 위조 의혹과는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정 교수는 검찰이 수사 중인 내용이 언론에 공개된 것과 관련해서도 유감을 표명했다.

그는 "저 자신도 검찰에서 어떤 증거를 가졌는지 전혀 알지 못하고 어떤 설명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재판 과정에서 증거가 공개되면 그때 정확한 말씀을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피고인도 열람하지 못한 증거나 자료에 대한 내용을 유출하거나 기소된 피고인이 방어권을 행사할 기회조차 얻지 못하게 되는 내용의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 측과 여권도 수사 상황이 언론에 여러 차례 노출되는 것에 강한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조 후보자 딸 조모씨의 고교 생활기록부를 자유한국당 측이 공개한 것을 두고 출처가 검찰이 아니냐는 여권의 문제제기가 있었고, 검찰이 사실무근이라고 즉각 반박했다.

청문회 당일에는 박지원 국회의원이 공개한 '표창장 원본을 촬영한 파일'을 놓고 유출 경위에 관한 논란이 이어졌다.

검찰은 '검찰에서 나온 것이 아니다'는 목소리를 내는 한편 박 의원 측에 표창장 사진이 입수된 경위를 따져보고 있다. 검찰이 부산대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표창장은 흑백으로 된 사본 뿐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