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무근이라더니? "송언석 의원 당직자 폭행 인정+사과"

"피해 당사자들은 송언석 의원 선처 호소"

송언석 국민의힘 국회의원. 매일신문DB 송언석 국민의힘 국회의원. 매일신문DB

송언석 국민의힘 국회의원(경북 김천)이 4·7 재보궐선거 당일이었던 어제(7일) 국민의힘 개표상황실에서 당직자를 폭행했다는 의혹에 대해 인정, 공식 사과한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이날 국민의힘 사무처 노동조합은 "개표상황실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송언석 의원이 사실을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노조는 "송언석 의원이 사과문을 들고 직접 사무처로 찾아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노조는 "피해 당사자들은 당의 발전과 당에 대한 송언석 의원의 헌신을 고려해 선처를 호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사무처 당직자들은 7일 오후 성명서를 내고 "송언석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은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본인의 자리가 없다는 이유로, 사무처 국장 및 팀장급 당직자에게 발길질 등의 육체적 폭행과 욕설 등의 폭력을 자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과를 요구하면서 "사과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폭력 갑질' 송언석 비서실장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요구할 것임을 밝힌다. 당의 위신을 해치고 민심에 위반하는 행동에 대해서 절대 묵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송언석 의원은 매일신문에 "발길질한 적 없다. 사실무근"이라고 밝힌 바 있다.(4월 7일 '"내 자리는?" 사무처 직원 때린 송언석…"사실무근" 부인에도 논란 확산(종합)' 기사)

그러면서 송언석 의원의 폭행과 욕설 등에 대한 진위 여부에 관심이 향했는데, 결국 다음 날 송언석 의원이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한 것이다.

아울러 탈당을 요구한데다 의원직 사퇴까지 거론했던 피해 당사자들이 하루만에 가해자에 대한 선처를 호소하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