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부 "65세 이상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여부 다음 주 논의"

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의 만 65세 이상 고령층 접종 여부를 다음 주 중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다음 주 중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개최, 관련 내용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가 발표한 '2∼3월 예방접종 시행계획'에서는 요양병원·요양시설 내 만 65세 이상 입소자, 종사자 등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보류한 바 있다.

그러면서 약 37만 명에 대한 접종 일정이 지연됐다.

그런데 최근 영국과 독일 등 유럽 각국이 앞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고령층 접종을 임상 데이터 부족을 이유로 유보했다가 최근 입장을 선회하고 있고, 이에 우리 정부도 각국 보건당국 결정 및 임상 데이터 분석 등을 토대로 전문가들과 고령층 접종 여부를 재논의키로 한 것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지난 1월 25일(현지시간) 런던 북쪽 바넷FC의 홈구장 '더 하이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센터에서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지난 1월 25일(현지시간) 런던 북쪽 바넷FC의 홈구장 '더 하이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센터에서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서는 지난 1월 말 유럽의약품청(EMA)이 18세 이상 모든 성인 대상 조건부 판매 승인을 한 바 있다. 그런데 이후 독일 등 유럽연합(EU) 일부 회원국들이 고령층 접종 관련 임상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로 백신 사용 연령을 65세 미만 성인으로 제한했다. 이 여파가 우리나라를 포함해 세계 각국으로 퍼졌다.

하지만 최근 우려가 해소되면서 독일이 지난 4일 65세 이상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공식 승인했고, 같은 날 오스트리아는 65세 이상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또한 같은 날 헝가리는 60세 이상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권고를, 어제인 3일 벨기에는 55세 이상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지난 1일 영국 잉글랜드공중보건국(PHE)은 AZ 백신 1회차 접종 80세 이상 연령층에 대한 조사 결과, 3∼4주 뒤 큰 예방효과가 있었다는 내용을 보고했다. 영국 브리스틀대 연구진도 노인 및 고위험군의 중증 예방에 AZ 백신이 80% 이상 효과를 냈다는 연구 결과를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