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 좀' 변창흠 불러 호통친 이낙연, 野 "李만 보고? 국민·국회 안 보이나"

국회 국토교통위 콜에는 '묵묵부답', 여당 대표에게는 '즉각보고' "질책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5일 오후 강원 춘천시 중앙시장을 방문하던 도중 레고랜드 반대 단체 관계자가 던진 달걀에 얼굴을 맞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5일 오후 강원 춘천시 중앙시장을 방문하던 도중 레고랜드 반대 단체 관계자가 던진 달걀에 얼굴을 맞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불러 "책임 의식을 가지라"고 질책한 것이 야권의 분노를 부채질하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국민의힘과 정의당 의원들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변 장관을 국토위에 불러 긴급현안질의를 할 것을 요구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이 거부하고 있다며 성토하고 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국토부 장관을 국민 앞에 소환시키지 못하고 여당 대표 앞으로 소환하는 집권당의 질책 쇼"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정호진 수석 대변인은 "국회 국토위 문은 걸어 잠가놓고 집권 여당 대표만 장관의 보고를 받게 했다니, 국회 상임위 무시도 이런 무시가 없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국토교통위 소속 의원은 성명을 내고 "변 장관은 LH 사장 재임 시절 발생한 이번 사건의 책임을 벗어날 수 없다"며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청년진보당원들이 5일 청와대 앞에서 LH직원 땅 투기 의혹에 대한 청와대 해결 촉구 기자회견 중 '땅 투기'라고 적힌 종이판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 청년진보당원들이 5일 청와대 앞에서 LH직원 땅 투기 의혹에 대한 청와대 해결 촉구 기자회견 중 '땅 투기'라고 적힌 종이판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참 이상하다. LH 공사 임직원의 땅 투기를 조사하는데 전 LH공사 사장이 장관인 국토부에서 조사한다. 게다가 청와대, 국회, 서울시는 조사 대상도 아니라고 한다"며 "결국 피라미 몇 마리 잡고 끝나는 것은 아닐지 걱정된다"고 밝혔다.

LH 파문이 점점 커지자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수석, 비서관, 행정관 등 전 직원 및 가족들의 해당 지역 토지거래 여부를 신속히 전수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청와대는 국무총리실 산하에 마련된 정부 합동수사단을 지원하기 위해 유영민 비서실장이 총괄하는 별도의 태스크포스도 구성했다. 또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가 '부동산 투기 사범 특별수사단'을 편성해 이번 투기 의혹 사건을 총괄 지휘하게 됐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면담을 마친 후 당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변 장관과 장충모 한국토지공사(LH) 사장 직무대행을 소환해 LH 전·현직 직원들의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을 문책했다. 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면담을 마친 후 당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변 장관과 장충모 한국토지공사(LH) 사장 직무대행을 소환해 LH 전·현직 직원들의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을 문책했다. 연합뉴스

당초 국수본은 민변과 참여연대 폭로 이후 시민단체가 고발한 이 사건을 논란이 된 개발 예정지 관할인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이첩했다.

그러나 이번 파문에 대한 비판이 점점 커지고 문 대통령이 거듭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면서 국수본이 특별수사단을 구성하게 됐다.

국수본 관계자는 "3기 신도시 예정지를 중심으로 첩보 수집을 강화하고, 정부 합동조사단의 수사 의뢰 사건을 관할 시도경찰청 전담수사팀에 배당해 신속하게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