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대식 "정부 LH 투기에 서민 위로하는 척… 역겹다"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 매일신문 DB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 매일신문 DB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이 일부 사실로 드러난 가운데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이 "피해를 본 서민들을 짐짓 위로하는 척하는 '현정부의 너스레'가 역겹다"고 맹비난했다.

강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 "공정과 정의를 내세웠던 현 정권이었던 만큼 대중의 실망감은 어찌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LH 직원과 가족들의 100억원대 신도시 부동산 매입은 '조국 사태' 못지 않은 충격과 공분을 국민들에게 선사하고 있다"며 "작금의 현실이 개탄스러울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컨설팅'이나 '지분쪼개기'도 모자라 여당 시의원의 딸까지 나서 땅을 매집하는 등 남의 재산을 야금야금 즐겁게 갉아먹던 장면들은 영화 '기생충'의 주인공들을 떠올리게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더욱 본질적인 문제는 사실상 상황을 방조한 것이나 다름없는 국토부 장관 등 '윗선의 기강해이며, 이제 와서 '가지치기' 마냥 선을 긋는 듯 피해를 본 서민들을 짐짓 위로하는 척하는 '현정부의 너스레'가 역겹다"고 날을 세웠다.

강 의원은 또 "25번의 부동산 정책 실패 와중에도 정부여당의 주요 인사들은 이에 아랑곳없이 끊임없이 재산을 증식해오지 않았나"라며 "내부 정보 취득을 통한 직원들의 불법이란 결국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는 반면교사로 읽히니 참으로 씁쓸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