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에 등장한 윤석열 총장 사퇴의 변

사모펀드 비리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를 지시한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모펀드 비리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를 지시한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의를 표명한 4일 자신의 SNS에 윤 총장의 사퇴의 변을 그대로 옮겨 적는 등 인용문을 통해 윤 총장을 에둘러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자신의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윤석열 총장의 사퇴의 변.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국민 보호'"라고 썼다.

조 전 장관은 윤 총장 사퇴에 대한 입장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진 않았다. 해당 글에는 조 전 장관의 팔로워들이 댓글을 달고 윤 총장을 비판했다.

이보다 앞서 조 전 장관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검찰이 내세우는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가 가소로운 이유는 기만적인 눈속임에 기초한 프레임이기 때문"이라는 이재성 인권연대 운영위원 글을 그대로 인용하기도 했다.

글에서 이 위원은 "살아있는 권력 수사에 대한 열망은 권위주의 정부 시절 검찰이 눈에 뻔히 보이는 정권의 비리조차 봐주기로 일관해 생겨난 여론인데 검찰개혁을 위해 권한을 내려놓는 '리버럴 정권'이 되면 없는 사건도 만들어내겠다는 투지로 과도한 수사를 벌인다"고 썼다.

그러면서 그는 "이전 정부의 과오가 쌓여 높아진 요구를 리버럴 정부가 되면 거꾸로 조직 보위의 방패로 삼는다는 점에서 시차를 활용한 일종의 야바위 전략"이라고 비판했다.

이 위원은 이어 "죽은 권력만 물어뜯던 하이에나가 스스로 싸움을 포기한 사자에게 몰려들어 '우리도 살아있는 권력을 공격할 수 있다'고 으스대는 꼴"이라며 "하이에나가 초원의 무법자가 될 수 있던 비결은 강한 자에 약하고 약한 자에 강한 '강약약강'의 비굴한 처세에 있다"고 비유했다.

다음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페이스북 글 전문.

"윤석열 검찰이 내세우는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가 가소로운 이유는 기만적인 눈속임에 기초한 프레임이기 때문이다. 살아있는 권력 수사에 대한 열망은, 권위주의 정부 시절 검찰이 눈에 뻔히 보이는 정권의 비리조차 봐주기로 일관해서 생겨난 여론인데, 검찰개혁을 위해 권한을 내려놓는 리버럴 정권이 되면 없는 사건도 만들어내겠다는 투지로 과도한 수사를 벌인다. 이전 정부의 과오가 쌓여 높아진 요구를 리버럴 정부가 되면 거꾸로 조직 보위의 방패로 삼는다는 점에서 시차를 활용한 일종의 야바위 전략이라고 할 수 있다. 죽은 권력만을 물어뜯던 하이에나가 스스로 싸움을 포기한 사자에게 몰려들어 '우리도 살아있는 권력을 공격할 수 있다'고 으스대는 꼴이다. 비루한 외모의 하이에나가 초원의 무법자가 될 수 있었던 비결은 강한 자에 약하고 약한 자에 강한 '강약약강'의 비굴한 처세에 있다."(이재성)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