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사의에 "대권 도전 선언, 정치 야망 소문 파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 표명을 두고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대권 도전 선언"이라고 해석했다. 글면서 "국민 선동을 그만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과 인터뷰를 갖고 윤석열 총장의 사의 표명에 대해 "'예정된 수순대로 가고 있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히면서 "그 분(윤석열 총장)의 정치 야망은 이미 소문이 파다하게 나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총장의 속내 및 이번 판단을 두고 "본인은 이번 정권으로부터 탄압을 받는 피해자 모양새를 극대화한 다음, (대선에)나가려고 계산했던 것 같다"면서 "검사로서 중립성을 어기고 정치적 발언을 수시로 하면서 실제로 정치 여론조사를 거부하지 않고 즐긴 측면도 있고, 정치권과 교감도 했던 것 같다"고 해석했다.

이어 "현직 총장이 정치 무대에 공식 데뷔하는 것은, 헌정사나 검찰사로 봤을 때 가장 오명을 남긴 검찰총장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추미애 전 장관은 자신의 재임 시절 윤석열 총장의 인사권을 무시했다는 언급에 대해 "법무부 장관이 인사를 행사하는 것은 정당한 지휘감독권이었다. 전문 검사를 우대하고 여성 검사를 적재적소에 발탁하며 인사 원칙을 확립했는데, 이걸 갖고 윤석열 총장을 불리하게 했다고 언론이 갈등 프레임으로 몰고 갔다"고 주장했다. 그는 "실제로 장관이 돼 보니 윤석열 사단은 실재했고, 짜맞추기 수사 등 인권 침해 등이 있었다"고 부연했다.

자신의 사퇴 후 윤석열 총장에 대한 대권 적합도 조사 등에서의 지지율이 하락한 것과 관련해서는 보수 언론과 야당을 꼬집었다. 그는 "(윤석열 총장은) 제 식구와 측근을 감싸고 수사 공정성을 침해하는 일이 비일비재했다. 이것을 무비판적으로 정치적으로 키워준 것은 보수 언론이다. 또 정당의 지지율이나 존재감 있는 후보가 없었던 야당이 키운 측면도 크다"고 분석했다.

윤석열 총장이 사퇴 결심에 이르게 된 계기라고도 할 수 있는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논란 관련해 추미애 전 장관은 "우리나라만 검사가 경찰이 잘 수사하고 있는데도 마음에 안 들면 사건을 뺏는다든가 중복수사해서 사건을 다르게 만들어버린다"면서 "선진 사법시스템처럼 형사는 형사의 일을, 검사는 검사의 일을 하자는 것이었다. 민주주의제는 견제와 균형 시스템이 가동되고 있으니 검사도 예외 없이 작동하자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