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투기' 국토부·LH 직원 전수조사 "내주 1차 조사 결과 발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일부가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 해당 지역에서 투기 목적으로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업무에서 전격 배제됐다. 사진은 3일 오후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의 한 밭에 묘목들이 심겨 있는 모습. 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일부가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 해당 지역에서 투기 목적으로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업무에서 전격 배제됐다. 사진은 3일 오후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의 한 밭에 묘목들이 심겨 있는 모습. 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 의혹이 제기된 '광명 시흥'을 포함한 6곳 신도시에 더해 과천과 안산 장상 등 총 8곳과 관련한 국토교통부 및 LH 등 직원 대상 전수조사가 실시, 1차 조사 결과가 다음 주 중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정부합동조사단에 따르면 조사 대상지는 광명 시흥·남양주 왕숙·하남 교산·인천 계양·고양 창릉·부천 대장 등 3기 신도시 6곳, 택지 면적이 100만㎡를 넘는 과천 과천지구와 안산 장상지구이다.

조사 대상자는 국토교통부와 LH를 포함해 신도시 조성에 관여한 공기업 전 직원, 3기 신도시 소재지인 경기도·인천시·를 비롯해 해당 기초지자체 8곳의 신도시 담당 부서 공무원이다. 공기업의 경우 LH와 경기주택도시공사(GH), 남양주·인천·하남·부천·과천·안산도시공사 등이다.

조사 대상 기관 및 부서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는 전·현직 직원은 물론, 그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의 토지 거래 내역을 살펴보게 된다.

조사 대상 기간은 입지 발표(주민공람) 5년 전부터 현재까지이다.

조사단은 다음 주 중반쯤 국토부와 LH 전 직원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이어 국토부와 LH 직원의 가족, 지자체 및 다른 공기업 관계자에 대한 조사 결과를 이어서 발표할 예정이다.

위법 행위가 확인될 경우 조사단은 즉각 수사 의뢰 또는 고소 및 고발 등의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