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석열 총장 사직, 정권 폭주 막을 마지막 브레이크 사라져"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전격 사의를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전격 사의를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2시 대검찰청 현관에서 총장직 사의를 표명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결국 직을 내려놓았다"며 "사욕과 안위가 먼저인 정권의 공격에 맞서는데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고 했다.

이어 "이 정권은 자신들이 세운 '검찰개혁의 적임자'의 칼날이 자신들을 향하자, 인사폭거로 식물총장을 만들다 못해 아예 형사사법시스템을 갈아엎고 있다."고 비난했다.

배 대변인은 "정부여당은 헌정사를 새로 쓰며 공수처를 탄생시켰고, '마파람에 게 눈 감추듯' 중수청마저 급조하려 하고 있다"며 "이렇게 헌법정신과 법치시스템이 파괴되는 것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검찰총장의 회한이 짐작된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우리 윤 총장님'이 사퇴하면, 정권의 폭주를 막을 마지막 브레이크가 없어지는 셈이다. 정권의 썩은 부위를 도려낼 수술용 메스가 없어지는 격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권의 핵심과 그 하수인들은 당장은 희희낙락 할지 몰라도, 이제 앞으로 오늘 윤 총장이 내려놓은 결과의 무게를 감당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배 대변인은 "그의 말대로 대한민국의 상식과 정의가 무너진 것을 확인한 참담한 날이다"라고 마무리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