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직 전격 사퇴…국민 보호에 힘 다하겠다"[전문]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임기를 4개월여 앞두고 4일 총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대검찰청 현관에서 "오늘 총장직을 사직하러 왔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윤 청장은 반차를 내고 본인의 사의에 대해 고민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은 "이나라를 지켜온 헌법정신과 법치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 그 피해는 대한민국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다"라며 "저는 우리 사회가 쌓아올린 상식과 정의 무너지는 것 지켜보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제가 지금까지 해왔듯 어떤위치에서든 자유민주주의와 국민을 보호하는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향후 정계 진출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두는 발언도 했다.

 

이하 윤석열 총장 발언 전문

저는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 합니다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습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입니다.

저는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습니다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입니다

그러나 제가 지금까지 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습니다

그동안 저를 응원하고 지지해주신 분들, 그리고 제게 날선 비판을 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