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내 햄버거 여성’ 철도경찰대 손으로

코레일 고소에 “법·원칙 따라 철저히 조사”

KTX 열차. 연합뉴스 KTX 열차. 연합뉴스

철도특별사법경찰대(이하 철도경찰대)는 최근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이른바 'KTX 햄버거 취식' 사건과 관련, "열차 승무원 등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며,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조사해 열차 내 공공질서를 확립하겠다"고 4일 밝혔다.

철도경찰대는 이날 배포한 설명자료에서 "3일 오후 코레일로부터 KTX 열차 안에서 음식을 먹은 승객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며 엄정 처리할 방침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열차 이용객들에게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코레일은 피고소인이 지난달 28일 동대구역에서 승차한 서울행 KTX 열차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음식물을 섭취했고, 열차 승무원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 준수를 요청했음에도 이를 위반했다며 철도안전법 등 위반혐의로 고소했다.

이 여성은 인근 승객에게 항의를 받은 뒤 막막과 욕설로 대응하면서 네티즌들의 비판을 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