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군 '헤엄귀순' 문책…22사단장 보직해임·8군단장 엄중경고

서욱 국방부 장관이 11일 오후 설 연휴를 맞아 해병 2사단의 강화도 해안 경계소초를 방문해 작전 현황을 보고 받고, 경계력 보강 결과를 점검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이 11일 오후 설 연휴를 맞아 해병 2사단의 강화도 해안 경계소초를 방문해 작전 현황을 보고 받고, 경계력 보강 결과를 점검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연합뉴스

국방부가 북한 남성의 '헤엄 귀순' 사건 당시 경계 실패의 책임을 물어 육군 22사단장을 보직해임하고 8군단장에게 엄중 경고 조치했다.

4일 국방부에 따르면 22사단장은 해안경계와 대침투작전 미흡에 대한 직접적인 지휘 책임과 수문·배수로 관리 지휘감독 소홀에 대한 책임을 물어 보직해임된다.

해당 부대의 여단장과 전·후임 대대장, 동해 합동작전지원소장 등 4명도 같은 이유로 22사단장과 함께 징계위원회에 회부된다.

상급부대장인 8군단장에게는 해안경계와 대침투작전 미흡에 대한 지휘 책임을 물어 육군참모총장이 서면으로 엄중 경고할 예정이다.

이 밖에 상황조치 과정과 수문·배수로 관리와 관련해 직·간접적인 책임이 있는 18명에 대해서는 지상작전사령부에 인사조치를 위임했다. 과오의 경중에 따라 조처될 예정이라고 국방부는 전했다.

여기에는 병사 1명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