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비대위원장 "윤석열, 3월이 결정적 순간 될 것"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참석,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참석,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여권에 반기를 든 것에 대해 야권에서는 윤석열 총장이 대선을 염두에 두고 본격적인 몸풀기에 들어간 것이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윤 총장의 사퇴 가능성에 대해 "내가 보기엔 그런 느낌도 든다"면서 "3월이 (윤 총장의) 결정적 순간이 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여당이) 쓸데없이 무슨 놈의 중대범죄수사청을 만든다고 하니 (윤 총장이) 그러는 거 아니냐"며 "여권이 그 사람(윤 총장)을 잘못 다뤘다. 대통령이 (민주당을) 통제하지 않으니 저런 일이 벌어진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윤 총장 말이 옳다'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헌법 가치를 지키기 위해 우리 당도 모든 것을 걸어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윤 총장의 호소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말했다.

한편, 주호영 원내대표는 윤 총장의 움직임과 관련해 "우리가 왈가왈부하는 것은 절절치 않다"고 짧은 메시지를 내놨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