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지금 국민의힘에 더 필요한 사람은 김종인 아닌 안철수"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향해 "(안철수 후보)기호 2번 논란이 참으로 유치하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시점에서 기호 2번, 4번을 논하는 것이 우리 진영 전체에 무슨 도움이 된다는 거냐"라며 "이러한 유치한 논쟁은 국민들이 보시기에 웃기지도 않은 소아병적 영역 다툼일 뿐이다"고 지적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제3지대에서 서울시장 단일후보로 확정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기호 2번이 아닌 기호 4번으로 출마하면 당 차원에서의 선거운동 지원이 어렵다"는 뜻을 내비췄다.

장 의원은 "선거 운동 못해 준다면, 진작에 당 밖의 3지대 후보들에게 '국민의힘' 입당없이는 단일화도 없다고 했어야 했다"라며 "이제와서, 국민의힘 후보가 아니면 선거를 도우지 못한다고 겁박하는 것은 단일화 결과에 불복하겠다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철수 후보로 단일화 되던, 국민의힘 후보로 단일화 되던, 지금 국민의힘에 더 필요한 사람은 김종인 위원장이 아니라, 안철수 후보이다"라며 "당을 대표하는 분이 단일화를 앞두고 재를 뿌리는 잡음을 내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장제인 의원 페이스북 전문]

김종인 발(發) 기호 2번 논란,
참으로 유치찬란(幼稚燦爛)합니다.
지금 싯점에서 기호 2번, 4번을 논하는 것이
우리 진영 전체에 무슨 도움이 된다는 겁니까?
이러한 유치한 논쟁은 국민들이 보시기에는
웃기지도 않은 소아병적(小兒病的)영역 다툼일 뿐입니다.
국민의 힘에서 곧 결선 진출자가 탄생합니다.
3지대는 이미 안철수 후보가 결선에 진출해 있습니다.
최종 결선에서 누가 이기든
이긴 사람 중심으로 선거를 치르면 됩니다.
"선거 운동 못해 준다" 고요?
그렇다면, 진작에 당 밖의 3지대 후보들에게
'국민의힘' 입당없이는 단일화도 없다고 했어야지,
이제와서, 국민의힘 후보가 아니면
선거를 도우지 못한다고 겁박하는 것은
단일화 결과에 불복하겠다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도대체 이게 무슨 고약한 심보입니까?
제발, 후보들 끼리 알아서 잘 할 수 있도록
가만히 있어 주시면 안 되겠습니까?
안철수 후보로 단일화 되던,
국민의힘 후보로 단일화 되던,
지금 국민의힘에 더 필요한 사람은
김종인 위원장이 아니라, 안철수 후보입니다.
당을 대표하는 분이 단일화를 앞두고
재를 뿌리는 잡음을 내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