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종인, 안철수 기호 2번 요청은 패배주의 발상"

홍준표 국회의원 페이스북 홍준표 국회의원 페이스북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이 서울시장 후보 야권 단일화와 관련,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잇따라 쓴소리를 던지고 있다.

지난 1일 제3지대 야권 단일화 경선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탈당) 의원에 승리하자, 홍준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종인 위원장 등 국민의힘 구성원 일부가 안철수 대표에 대해 몽니를 부리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어 2일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홍준표 의원은 김종인 위원장이 안철수 대표에게 기호 2번을 달라고 요청한 것을 두고 재차 비판했다.

이날 김종인 위원장은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힘 후보와의 경선에서 승리해 최종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할 경우, 국민의힘이 배정 받을 것으로 보이는 기호 2번을 달아야 국민의힘 차원의 선거 지원도 가능하다는 발언을 내놓은 바 있다.

이에 대해 홍준표 의원은 "이미 자당후보가 야권 단일화 경선에서 패배한다는 것을 전제로 한 패배주의 발상"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오늘부터 국민의힘 후보들이 경선 여론조사를 시작했는데, 그 후보들을 칭찬하고 격려해야지, 야권 단일화 경선을 하기도 전에 자당 후보의 패배를 전제로 안철수 후보에게 2번 달고 출마해야 한다는 요구는, 마치 프랑스 외인부대를 연상시키는 잘못된 메시지"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의원은 김종인 위원장에게 "지금부터라도 자당 후보를 격려하고 칭찬하는 메세지를 내놓으라"며 "끝까지 심술 부리는 모습은 서울시장(보궐선거) 승리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재차 지적했다.

기호 2번 문제와 관련해 이날 당사자인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힘과)실무 협의를 하는 과정에서 의논할 부분"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